월스트리트 저널에서 The Secrets of Marketing in a Web 2.0 World라는 흥미로운 기사를 내놓았다.

보스턴 지역 소재의 대학교수 3명이 30개 기업을 대상으로 아래의 질문을 바탕으로 심층 인터뷰를 하였고,
이를 토대로 웹2.0 관련 마케팅 전략을 제시하였다.
  • 웹2.0은 무엇인가? 
    : 웹2.0은 고객과의 구체적인 관계를 구축하고, 정보를 고객들과 공유하며,
    고객들과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하는 것이다.
  • 웹2.0 마케팅을 위해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가?
    : 블로그, 위키,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그 소통의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구체적인 방법은 아래와 같이 제시하고 있다.
  1. 고객을 마케팅 전체 과정에 참여시켜 함께 일하라
  2. 고객이 참여할 수 있는 이유를 제공하라
  3. 블로고스피어 등 외부 여론형성 공간을 모니터하라
  4. 판매에 대한 유혹에서 벗어나라
  5. 자유롭게 내버려둬라
  6. 웹2.0 마케터를 MBA에서 찾지 말고 내부 블로거에서 찾아라
  7. 다양한 실험을 시도하라


한글로 번역된 기사가 전자신문에 있는데.. 일부 번역이 엉성한 부분이 있다. 참고만 하시길

웹2.0 마케팅 7대 성공 비법 (전자신문)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17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길동님의 댓글 인상적이네요. 웹2.0 시대 마케팅은 고객을 생각하는 마음자세가 더 중요해 지는거군요. 도움이 많이 됬습니다. 꾸벅^ ^

  2. Jun 2010.01.25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re is no doubt that you will become the best marketer :)

  3. Jun 2010.01.27 0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팔랑귀....ㅎㅎㅎ
    네이밍 새로했어~~~ 히히히힣



▲현대카드가 제안하는 삼색 재테크


새로 출시된 휴대폰이나 자동차...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려면 어떻게 PR영상을 만들어야 할까요?
화려하게 또는 스타일리쉬하게 또는 임팩트 있게 디자인을 보여주는 방법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무형의 것들.. 새로나온 핸드폰 서비스, 카드 상품 등은 잘못 표현하면
지루해지거나 오히려 더 거부감을 줄 수 있습니다.
상품이나 서비스 담당자가 나와서 말로 설명하는 것이 대부분의 방법입니다.
하지만 사용하는 단어 자체가 어려울수 있고 사용자들이 눈높이를 맞추기란 쉬운 일이 아니죠.

이런 무형의 것을 쉽게 표현하는 방법이 커먼크래프트 방식입니다 ^ ^
종이로 만든 이미지와 자막 그리고 재미있는 효과음과 보이스만 있으면 쉽세 만들 수 있습니다.

현대카드가 만든 삼색 재테크 방법 영상과 이상네트웍스에서 만든 SGI 싸이클론 서비스 영상을 감상해보세요.. 재테크니.. 싸이클론이니.. 단어만으로는 무엇인지 감이 오지 않는 내용을
아주~~ 대단히..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 ^



▲ 기업금융의 새로운 바람, 신상품「SGI싸이클론」출시!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컨설팅 업체인 코콤포터노벨리가 <기업명성관리 트렌드 진단: Rep. 2.0 시대를 연다>는 제목으로 1월15일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전통미디어 시대의 기업 활동은 TV와 신문 등 올드미디어를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올드미디어는 보다 직접적으로 대중들에게 기업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기업 역시 올드미디어를 통해 명성 관리를 했습니다. 언론과 방송이 일종의 빅마우스와 같은 존재였습니다.

하지만 소셜미디어가 등장하면서 커뮤니케이션 문화와 메카니즘이 변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온라인에 여기저기 흩어져있는 기업에 대한 메시지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 기업들은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숨어있는 빅마우스를 찾는 것은 더더욱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잘못된 메시지를 어떻게 찾아내고 관리해야 할지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소셜미디어 시대에 기업들은 어떻게 명성관리, 위기 관리를 해야 할까요??

소셜미디어 시대의 빅마우스를 찾아 그들에게 보다 정확하게 기업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다면 올드미디어 시대와는 기업의 활동이 개방되어야 합니다. 개방의 방법은 기업의 메시지를 액자형 애플리케이션에 담아서 전달하는 것입니다.

액자 속에는 기업의 메시지 뿐 아니라 추적할 수 있는 장치도 함께 포함합니다.
명성 관리는 결국 위기나 이슈를 빠르게 감지하고 관리할 수 있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소셜미디어 시대에 기업의 명성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탁월한 방법으로 태그스토리 우병현 대표"액자형 애플리케이션"이라는 용어를 통해 설명해주었습니다.

아래 영상을 통해 액자형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어보세요!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업 홈페이지 내 동영상 활용 사례! 그 두번째는 한화그룹입니다.
타 기업에 비해 홍보자료들을 비교적 체계적이고 다양하게 서비스 하고 있습니다.

사내 방송 동영상을 기업 홈페이지 내에서 "동영상 자료" 라는 이름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경우는 종종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적극적으로 사내방송을 활용한 기업은 처음입니다.

뿐만 아니라 사내방송국 홈페이지를 별도로 운영해
동영상 자료를 통해 기업의 정보를 개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은 동영상의 확산이 불가능 하다는 점입니다.
단순 보여주기에서 끝나기 때문에 기업의 정보가 웹사이트 내에서만 머물 뿐
동영상 퍼가기를 통한 2, 3차 확산은 전혀 일어나지 않습니다.


<한화그룹 미디어 센터 메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화 뉴스 내 텍스트+사진 보도자료 서비스>
: 보도자료에 활용된 사진은 따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화 뉴스 내 동영상 자료 서비스>
: 사내방송 동영상을 분야별로 나뉘어 서비스 하고 있습니다.
(경영 / 제품.서비스 / 한화인 / 사회공헌 / 이벤트)
wmv 방식으로 제공되고 있으며, 해당 영상 제목 클릭 시 팝업창이 뜹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센터 내 프레스 센터>
: 저널리스트를 위한 코너를 별도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웹으로 기업 홈페이지 내 프레스 센터를 별도로 운영하는 기업으로는 최초인 듯합니다.
저널리스트 아이디가 없어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지 파악하기 힘들었지만,
보도자료와 관련된 자료를 검색 및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는 물론,
필요한 자료를 요청할 수 있도록 sms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특이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화 방송센터>
: 한화방송센터는 한화그룹 사내방송(HBC)의 동영상을 아카이빙한 웹사이트입니다.
단순히 동영상 자료를 모아놓은 것에서 벗어나, 방송 편성표와 각 계열사의 방송 노출빈도를 그래프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공되고 있는 동영상은 아래 카테고리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바로 이런 것들이 동영상 보도자료 아이템이라 볼 수 있습니다.

- 테마기획: 경영혁신, 사회공헌, 기업문화, 마케팅, 인물, 교양/정보
- 리더십&역사: CEO, 리더십, 한화의 역사
- 상품&서비스: 제조, 금융, 서비스/개발, 광고홍보영상
- 특별기획: 명사 초대석, 기획 시리즈, 드라마 한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들의 홈페이지 내 동영상 활용 사례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할까 합니다.
1차로 1월8일 기준으로 업데이트 된 파일을 공유하오니 많은 참고 부탁드려요.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의 유명한 IT블로그인 엔가젯에 LG전자의 랩소디 인 뮤직폰 소개 영상이 소개되었습니다.

12월7일, LG's Rhapsody in Music (LG-LB3300) slider: an ode by Mark Levinson 이라는
제목으로 조선일보 영문 기사와 태그스토리의 LG전자 VPR 영상을 함께 실었습니다!

동영상 '퍼가기'를 통해 웹 환경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VPR 영상이 퍼질 수 있다는 것을 또한번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VPR 영상을 통해 신뢰감 있게 기업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강점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엔가젯 기사 보러가기
http://www.engadget.com/2007/12/07/lgs-rhapsody-in-music-lg-lb3300-an-ode-by-mark-levinson/

엔가젯 모바일에도 포스팅 했네요 ^^
http://www.engadgetmobile.com/2007/12/07/lgs-rhapsody-in-music-lg-lb3300-slider-an-ode-by-mark-levins/

또 하나의 축경사!!! IT테크뉴스에서도 실렸습니다 ^^
http://www.itechnews.net/2007/12/06/lg-lb3300-music-phone/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외국 기업들이 홈페이지 내에 동영상 소스들을 활용한 사례를 포스팅 한 적이 있습니다.

특히 인텔, hp, GM 등 쟁쟁한 기업들이 피드룸(feedroom.com)을 통해
홈페이지 내에서 동영상을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동영상 이메일로 보내거나 embeded url을 제공하기도 했으며, 저널리스트 들을 위해 원본 다운로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텔 홈페이지에서 동영상을 메일로 보내보았습니다^^ (링크만 오네요)


국내 기업들의 동영상 활용 정도는 어떨까요?
국내 대기업 홈페이지 중 동영상 활용이 가장 적극 적인 곳은 삼성입니다.

대부분 기업들은 CF 동영상, 홍보영상을 제공하고 있고 홈페이지 내 홍보센터(혹은 PR센터) 내 CF영상 혹은 홍보관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삼성의 경우 이름부터 다릅니다. <삼성TV>로 서비스 되고 딱딱한 그룹사의 이미지보다는
미디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메인에 동영상 플레이어를 배치했고, 오른쪽 메뉴에는 가장 많이본 동영상, 동영상 소식, 그룹 광고, 관계사 광고 등 동영상 중심의 홈페이지 구성이 눈에 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상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 또한 친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html 태그 복사, 링크 주소 복사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wmv 형태로 제공되고 있어 버퍼링 시간이 오래 걸리고 윈도우 플레이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동영상 퍼가기가 불가능합니다.

동영상 확산이 안된다는 점이 가장 큰 단점이라고 볼 수 있죠 ^^

삼성 고맙습니다 캠페인에서 볼 수 있듯, 삼성은 최근에 동영상을 마케팅 툴로 활용하고자 하는 움직임들이 눈에 띕니다.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초대형 평판TV 

LG전자의 초대형 평판TV들은 화면의 선명도를 표현하는 해상도에서 기존 HD(100만 화소급, 1,366×768) 대비 2배 이상인 풀HD(207만 화소급, 1,920×1,080)급이다. 특히, 유럽 프리미엄 상업용TV 시장을 타겟으로 한 71인치 PDP TV를 중심으로 커머셜 제품 코너를 구성했다.

◎ 타임머신TV 라인업

LG전자는 다양한 사이즈의 PDP(50,42인치)와 LCD(47,42,37인치) 타임머신TV 라인업을 선보인다.  타임머신TV는 160GB의 하드디스크를 내장해 최고 86시간의 방송 내용을 저장할 수 있으며, TV를 켜는 순간부터 1시간 분량의 영상을 자동으로 녹화, 다시 보고 싶은 영상을 되돌려 볼 수 있다.

◎ 풀HD TV 라인업

LG전자는 기존 100만 화소의 HD급(고화질) TV보다 화질이 2배 뛰어난 200만 화소의 풀 HD PDP TV(102,71,60,50인치)와 LCD TV (52,47,42,37인치) 풀 라인업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초고화질 풀HD영상을 잔상 없이 또렷한 화질로 즐길 수 있는 100Hz(헤르쯔) 풀HD LCD TV를 전시한다.

◎ LCD모니터

LG전자는 올해 출시한 윈도 비스타로 급성장하고 있는 유럽 와이드 모니터 시장 공략을 위해 30/26/24/22/19인치 와이드 모니터 L6W시리즈를 선보인다. ‘L6W시리즈’는 세계최고 명암비(3000:1),응답속도 2ms(밀리세컨드,1/1000초)로 윈도 비스타(Windows Vista)에 최적화된 성능을 갖췄다.

◎ Digital Media

세계최초로 블루레이와 HD DVD 규격모두를 지원해 연초 CES전시회에서 ‘올해의 혁신상’과 유럽최고의 기술상인 EISA(European Imaging and Sound Association,에이사)Award’를 수상한 LG전자 슈퍼블루(BH-100)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텐밀리언셀러 초콜릿폰의 디자인을 AV기기에 적용한 ‘초콜릿 DVD 컴포넌트(FB162)’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초소형 사이즈에 전면 터치 센스 키패드와 유광 소재를 적용, 미니멀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 휴대폰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510만 화소 카메라폰 ‘뷰티(Viewty,모델명:LG-KU990)’와 ‘터치스크린 스마트폰(모델명:LG-KS20)’ 등 최첨단 기능을 채용한 전략 제품군을 최초로 공개한다. 

‘뷰티’폰은 슈나이더사 인증 510만 화소 카메라 렌즈와 자동/수동 초점, 손떨림 방지 등 전문가 수준의 카메라 기능을 장착하고 있으며, 초당 120프레임의 초고속 동영상 녹화 기능을 겸비해 차세대 카메라폰 시장을 이끌어 갈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HSDPA의 방식으로 3.6 M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터치스크린 스마트폰’은 전면 터치 스크린과 인터넷 풀 브라우징 기능을 지원해 모바일 인터넷 사용에 최적화된 폰이다.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왜 나에게는 푸아그라 서비스를 해주지 않죠?" - 음식 관련 포스팅을 보고 찾아갔던 블로거
"서비스에는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 블로거 입김 때문에 괴롭다는 식당주

<시티즌 마케터>에서는 디지털 카메라, 휴대폰, 비디오 카메라, 컴퓨터 등 디지털 장비의 대중화로 인해 온라인 콘텐츠 생산은 더욱 쉬워지고 콘텐츠를 생산하는 시티즌 마케터 역시 증가하게 되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요즘 레스토랑이나 식당에 앉으면 디지털 카메라를 꺼내 음식 사진을 찍는 일이 비일비재합니다. 음식 사진을 찍어 블로그에 올리게 되면서 누구나 음식평론가가 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글을 올리는 쪽에서는 일기나 다름없는 메모일 뿐이지만 파급력은 엄청납니다. 식당 관련 소개를 꾸준히 하면서 생겨난 이른바 '스타 블로거'들의 파워는 더욱 커지게 되는 것이죠.

블로그 역시 기존 미디어의 권력 형태를 닮아가는 것 같습니다.

실제 재미삼아 적은 포스팅 때문에 음식점들의 매상이 휘청하게 되었다는 재미있는 기사가 있어 소개해 드립니다.

** 기사 전문 보기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무수히 많은 UCC이벤트가 온라인에서 열리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UCC이벤트를 위해 많은 비용과 노력을 쏟아붓고 있다.

하지만 이벤트를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아무런 컨셉 없거나
대부분이 공모전 참가를 목적으로 하는 대학생일 뿐이다.
UCC이벤트의 대표적인 실패작이라 할 수 있는 Daum의 신동지식 이벤트를 통해
무엇이 문제인지 살펴보자.

신동지식 서비스는 Daum의 새로운 동영상 지식 제공 서비스이다.
동영상 지식 서비스라는 이름에 맞게 서비스 오픈과 동시에 UCC이벤트를 진행했다.

2가지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첫번째는 동영상 답변을 받고 싶은 질문 올리기이며
두번째는 본인이 알고 있는 지식이나 노하우를 동영상으로 업로드 하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가의 최신 디지털 카메라가 경품으로 걸려있었지만 결과는 저조했다.
단순히 질문만 올리면 되는 첫번째 이벤트에는
보름동안 124건의 질문이 올라왔다. 일평균 8건 정도 올라온 셈이다.

두번째 이벤트는 더욱 저조했다.
총 22건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의 저조한 참여 때문에 Daum측은
당첨자 발표를 5일이나 늦췄지만 반응은 달라지지 않았다.

최근의 UCC이벤트들은 이러한 참여율을 반영하듯
업체들이 UCC동영상 제공업체들을 모두 연계해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각각의 UCC 동영상 사이트에서 이벤트를 진행하고 업체가 만든 별도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그 동영상을 모아 보여주는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바이럴과 이벤트 참여율을 모두 높이겠다는 것이 업체의 생각이다.

▶신동지식 이벤트
▶관련기사 보기

시티즌 마케터즈에서도 월마트의 콘텐스트 사례를 통해
철저한 기획 없는 이벤트가 어떤 실패를 가져다 주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월마트는 10대들의 쇼핑을 유도하기 위해 <학교가는 길>이라는 콘테스트를 진행했다.
10대들에게 자신들의 스타일을 표현하고 패션이나 액세서리를 통해 개성이 어떻게 반영되며
월마트가 어떻게 당신들의 스타일을 표현하는데 도움을 줄수 있는지 영상으로 올리는 것이었다. 하지만 2006년 7월에 시작된 이벤트는 한달만에 문을 닫았다.

콘테스트 기간 동안 677개의 개인 페이지가 만들어졌지만 영상은 단 5개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리서치 결과 오히려 10대들의 부정적인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되었다.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