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컨벡스에서 만든 끄레마니아라는 커피 머신기가 있지만 거의 쓰지 않고 있는 실정.

자동 커피머신기가 아니기 때문에
원두도 넣어줘야하고, 물도 갈아줘야하고, 청소도 자주 해줘야하고.. 부지런함을 은근 떨어줘야한다 ^^

끄레마니아의 경우는 추출시에 물이 잘 새기 때문에 더더욱 청소를 열심히 해야한다.

가격은 무쟈게 착하다. 딱.. 신혼집 선물로도 괜찮은 가격대. 요즘은 16만원~19만원 대에 판매 중이다.

켄코 싱글즈 머신은 요런 청소 부분이나 편리함을 한번에 만족시켜주는거 같다.
요즘 병원이나 호텔에서 봤다는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니,, 편리함 뿐 아니라 맛도 괜찮았다는 평!!

아.. 판매가격은 2,200,000원.................. 착하지 않다. (이건 빌려서 쓰면 될거 같다 -_-)

이런 저런 이유로 사무실에 들여오자고 적극 추천 중이다.
가루를 넣을 필요 없이 캡슐(?) 형식으로 되어 있어서 끼워 넣고 버튼만 누르면 매우~ 간편하게 되어 있다.
캡슐에 대한 이야기는 아래 문서로 대체 (↓)




이번에 켄코 커피 브랜드는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 
1923년에 만들어진 영국 브랜드이고 주로 믹스나 컵 형식으로 판매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맥심 정도로 생각하면 될듯;; (http://www.kencocoffeecompany.co.uk/)

사이트에서 커피 맛있게 마시는 법이 있어서 공유하면,,

 How do I make a good cup of coffee?

1. Use freshly drawn cold water (never use chemically softened water).
2. Never use boiling water, but water just off the boil (92-96°c).
3. Be generous with the coffee, reduced quantities will result in poor flavor.
4. Use the correct grind of coffee for your method of brewing.
5. Drink as soon as possible after brewing.
6. Do not keep coffee for longer than 3/4 hour, once made.
7. All coffee equipment should be spotlessly clean.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은.. 역시 커피는 내리자마자 바로 마셔야 향이나 맛을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여튼.. 켄코 싱글 머신 얼른 들여와서 마셔보고 싶다 ^^

Posted by feelbay

따뜻한 전기장판에 늦잠 잘거라고 생각했는데
아침 6시부터 왠일인지 눈이 번쩍 떠졌다.

왠지... 자출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
처음 시작이 어려웠다. 허나 용기 내어서 시도하였다.

구출사 카페 회원인 자출맘님과 꿀개미님이 주신 헬멧과 등을 달고 달렸다.
자전거 도로에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심심했지만 괜찮았습니다.

신정교에서 기념 사진도 한방 찍었다. (셀카도 찍었지만.. 얼굴이.. 얼굴이.. 처참해서)

다리마다 막혀있는 차들을 보며 휘파람을 불었다. 그리고 씽씽 달렸다.
허벅지가 욱씬했다 ㅠㅠ 하지만 재미있었다.

거의 40분 만에 회사에 도착했다 ㅠ 아.. 더 춥지 않고 지금 정도면 계속 자출할 수 있을거 같다!!!~~
다음주 월요일에 춥지 않길 기도해본다 ^^ 파이팅!!

Posted by feel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