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스토리는 올 한해 언론사들와 함께 VEN 열풍을 일으켰습니다. VEN(Video Embeded News) 서비스의 핵심은 온라인 기사 본문 속에 동영상 클립을 삽입한 형태의 온라인 뉴스를 제공하는 것이었습니다.

기자들이 취재한 기사와 함께 기사와 관련된 생생한 동영상이 언론사 사이트를 통해 게재됨과 동시에 포털 뉴스 사이트로 피딩되면서 커뮤니티나 블로그로 확산됐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손쉽게 영상을 만들 수 있는 도구에 대해 목말라 했습니다.

"동영상 뉴스를 만들고 싶은데 촬영 장비가 없어요!"
"남아있는 사진으로 동영상 편집을 하고 싶은데 편집 툴이 없어 도전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목소리를 담아 태그스토리가 포토영상 서비스를 오픈합니다 ^^

포토영상 서비스는 말 그대로, 사진을 가지고 영상효과를 내는 방식입니다.
등록과정에서 사진을 불러오고 위치를 지정한 다음, 적절한 자막과 배경음악, 장면전환효과 등을 입혀서 등록하면 사진만으로 영상의 느낌을 주는 멋진 포토영상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 등록과 달리 인코딩 과정이 필요없어 제작 시간이 매우 짧고, 원본의 화질을 그대로 유지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포토영상 서비스는 멀티미디어 소스를 활용하여 온라인 뉴스를 생산하자는 VEN 본래의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는 유용한 도구로, VEN을 생산하는 언론사가 가장 멋지게 실력발휘를 해낼 수 있습니다.

첫째, 사진 몇 장만으로도 전문 기자의 스토리텔링이 결합되면 최상의 VEN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둘째, 별도의 편집툴이 필요없고 인코딩 과정이 생략되므로 보도의 생명인 현장 대응력을 높이면서도 멀티미디어 기사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셋째, 무엇보다 질높은 사진 소스들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 언론사가 가장 멋진 포토영상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넷째, 별도의 팝업창이 열리지 않고 여러 장의 사진을 동영상과 같은 액자에 담아 텍스트 기사에 임베딩하므로, 포탈사이트 뉴스 기사에서도 손쉽게 유통시킬 수 있습니다.

포토영상서비스를 활용하여 멀티미디어 뉴스 생산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feelb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1.03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